> 종합뉴스 > 과학·교육
국립공주대, 원예학과 허성 교수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논문 게재
허형남 기자  |  qqx843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2.27  19:15: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원예학과 허 성 교수

[공주=e지역news] 허형남 기자 = 국립공주대학교(총장 임경호)는 산업과학대학 원예학과 허 성 교수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Nature Communications)에 농업용 디지털 트윈에 관한 논문을 발표했다고 27일 밝혔다.

논문은 ‘감귤을 모델로 한 농업용 디지털 트윈이 미래의 개별 맞춤 농업의 가능성을 입증하다’(An agricultural digital twin for mandarins demonstrates the potential for individualized agriculture)라는 제목의 논문으로 미국 캘리포니아 주립대학 몬트레이 베이 캠퍼스의 수학&통계학과 Steven Kim 교수(40)가 제1저자, 허 교수가 교신저자로 참여했다.

허 교수는 디지털 트윈을 농업 분야에 접목시키기 위해 제주의 감귤을 모델작물로 설정해 감귤과 관련된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해 분석했다.

그 결과 과일 품질(당도 및 과일크기)과 관련된 예측모델을 개발하고 과수원간의 비교 모델(orchard-level model)보다 한 과수원 내의 나무간 비교 모델(tree-level model)이 더욱 정교한 예측이 가능함을 보여 앞으로 미래의 농업시스템은 맞춤형 개별농업(individualized agriculture. IA)으로 진화해 갈 것임을 제시했다.

개별농업(IA)이라는 용어는 본 논문을 통해 처음으로 제안됐으며 현재의 정밀농업(precision agriculture)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다.

해당 연구는 어떠한 외부의 지원 없이 교수들의 개인적인 노력을 통해 이뤄져 아쉬움을 남겼다.

허 교수는 “농업용 디지털 트윈에 관한 연구는 네덜란드의 와게닝겐 대학이 선도하고 있으나 학문적 성과는 한국에서 먼저 나왔다. 이러한 흐름이 끊기지 않기 위해서는 정부를 비롯한 다양한 기관의 지원과 도움이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허형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실시간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논산시 계백로 971(취암동 602-33) 2층 202호  |  대표전화 : 041)733-0003  |  팩스 : 041)733-00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동수
운영자 직통 : 011-455-8437(이메일 : ewf8437@naver.com)  |  등록번호 : 충남 아00224  |  등록일 : 2014년 4월4일  |  발행인/편집인 : 서동수
Copyright © 2024 e지역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