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 > 충남
국민의힘 한동훈 위원장, 논산계룡금산 지역구 기호 2번 박성규 후보 지원유세 나서7일 오전 11시 내동공원 수많은 인파 몰려 한동훈 연호
서동수 기자  |  ewf843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4.08  00:01: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논산=e지역news] 서동수 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7일 오전 11시 제22대 총선이 사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논산계룡금산 지역구 기호 2번 박성규 후보 지원유세로 충남 논산 내동공원 광장을 방문했다.

이날 행사장에는 국민의힘 논산계룡금산 지역구 당조직이 총동원 된 듯 핵심 당직자·당원 및 시·도의원과 한동훈 위원장을 보려는 수많은 시민들이 북세통을 이뤘다.

한동훈 위원장이 도착할 무렵에 장진호 논산시의원이 황명선 더블어민주당 후보가 논산시장 재임 도중 임기를 수개월 남겨두고 사임한 것이나 부채제로 논산시 주장의 허구 등을 들어 맹공을 했고 스물한살 이모 대학생의 황 후보에 대한 공격적 연설은 참석자들의 환호어린 박수를 받기도 했다.

오전 11시가 조금 넘은 시간애 밝은 모습으로 행사장에 도착한 한동훈 위원장은 곧 바로 마이크를 넘겨받아 기호 2번 박성규 후보 지지연설을 시작했다.

한 위원장은 “만나게 돼서 반갑고 고맙습니다”라며 “여러분, 논산이 어떤 곳인가,  국방의 메카이고 그걸 통해서 지역을 발전해 온 곳이고 앞으로도 그래야 할 곳”이라며 “거기에 가장 적합한 사람이 박성규”라고  말했다.

그는 사전 투표를  했는가를 묻고 “아직 안 하셨으면 꼭 하셔야 하고 그리고 하신 분들도 한분 두분 주변을 설득해 달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번 선거가 그냥그냥 지나가는 선거가 아니라 정말 나라를 살리느냐 아니냐를 정하는 선거라며 “저 사람들이 벌써부터 개헌을 얘기하고 있고 그 개헌의 핵심은 자유민주주의 체제에서 자유를 떼어 낸다는 점에 있을 것으로 보고 그런 시도를 이미 지난 문재인 정권 당시에 했었지 않았느냐”고 반문 했다.

한 위원장은 대한민국을 지키려는 사람들이 더 많이 투표장에 가야 한다며 그것만 생각하시고 그것만 하면 대한민국을 지킬 수 있다고 했다.

또 저도 여러분처럼 나라를 사랑한다며 지금 이 나라가 여기까지 발전한 게 정말 많은 사람들의 노고와 희생과 눈물과 땀이 있었고 지금은 그것이 한순간에 무너질 수 있는 위기라고 했다.

만일 그들이 이번 선거에서 이기면 범죄혐의자들이 자기를 지키기 위해서 나라를 좌지우지 할 거라며 그 과정에서 지금까지 우리가 일궈놓은 토대들이 무너질 것이고 한미동맹의 핵심이 무너질 수 있다고 했다.

그랬을 경우 우리의 국익, 꼭 국방만 얘기하는 게 아니고 우리의 국익, 외교적인 이런 부분들이 자기 범죄 막으려는데 도움이 된다면 뭐든 써먹을 수 있는 사람들 이라며 그런 분들에게 미래를 맡길 수 없다고 힘줘 말했다.

한 위원장은 “저도 그렇고 박성규도 그렇고 지켜야 할 범죄자가 없지만 저분들은 지켜야 할 범죄자들끼리 모여 있는데 어떻게 저렇게만 모여 있을지 신기할 정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는 우리는  지켜야 될 범죄자는 없지만 지켜야 될 시민이 있고 지켜야 될 나라가 있습니다. 저희에게 여러분을 지킬 수 있게 해주십시오. 저희가 여러분을 위해 끝까지 싸워서 반드시 이길 수 있게 해주십시오.”라고 애원 했다.

그는 그러기 위해서 아직 저희가 아직 힘이 부족하고 여러분이 뭉쳐주셔야 한다며 뭉쳐서 투표장에 가달라. 아직 나가지 않으신 분들 고민하시는 분들을 열성적으로 설득해 달라고 했다.

한 위원장은 “지금 이게 여러분, 대한민국이 여기까지 어렵게 왔는데 그래도 범죄자들에게 나라의 미래를 아이들의 미래를 맡길 수는 없는 것 아닙니까?”라며 “나서주십시오. 그러면 논산에서 박성규와 제가 논산의 미래를 위해 논산의 힘이 되겠습니다.”는 말로 지원연설을 마치고 한동훈을 연호하는 행사장을 떠나 다음 지원행사장으로 떠났다.

   
 
   
 
   
 
   
 
   
 
   
 
   
 
서동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실시간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논산시 계백로 971(취암동 602-33) 2층 202호  |  대표전화 : 041)733-0003  |  팩스 : 041)733-00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동수
운영자 직통 : 011-455-8437(이메일 : ewf8437@naver.com)  |  등록번호 : 충남 아00224  |  등록일 : 2014년 4월4일  |  발행인/편집인 : 서동수
Copyright © 2024 e지역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