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 > 대전
건양대병원, 이기일 교수 SCI 논문 게재만성 부비동염 환자에서 수술 예측 인자 분석
서동수 기자  |  ewf843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2.13  15:23: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이비인후과 이기일 교수

[대전=e지역news] 서동수 기자 = 건양대병원(의료원장 최원준)은 이비인후과 이기일 교수가 SCI(미국 SCI급 국제학술지 Ear, Nose & Throat Journal 최신호)에 논문이 게재됐다고 13일 밝혔다.

만성 부비동염은 얼굴뼈 내 빈공간인 부비동에 염증이 3개월 이상 지속되는 비교적 흔한 병인데 우선 약물치료를 시행하게 되고 호전되지 않으면 수술적 치료를 시행하게 된다.

하지만 만성 부비동염 환자에서 어떤 경우에 수술적 치료를 받게 되는지 예측하기는 쉽지 않은데 건양대병원 이비인후과 이기일 교수는 '델타 중성구 지수(Delta Neutrophil Index, DNI)'를 이용해 수술적 치료 여부를 예측할 수 있다는 점을 연구를 통해 확인했다.

DNI는 일반 혈액검사(Complete blood cell count, CBC)를 통해 쉽게 확인할 수 있는데 염증의 심한 정도를 나타내는 수치이다.

이 교수는 건양대병원에서 치료받은 만성 부비동염 환자 117명을 대상으로 혈액검사, CT, 내시경 소견을 후향적으로 분석한 결과 DNI를 이용해 수술적 치료 여부를 예측할 수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또한 DNI가 기존의 혈액검사를 통한 염증 지수보다 수술 예측면에서 우월하고 CT와 함께 판단하면 예측력이 더욱 높아진다는 것을 밝혔다.

건양대병원 이비인후과 이기일 교수는 “이비인후과적 상기도 질환에서 DNI의 역할을 검증한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라 더욱 의미가 있다”라며 “진료현장에서 진단 및 치료를 결정하는 데 있어 만성 부비동염 환자에게 많은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미국 SCI급 국제학술지 Ear, Nose & Throat Journal 최신호에 게재됐다.

서동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실시간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논산시 계백로 971(취암동 602-33) 2층 202호  |  대표전화 : 041)733-0003  |  팩스 : 041)733-00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동수
운영자 직통 : 011-455-8437(이메일 : ewf8437@naver.com)  |  등록번호 : 충남 아00224  |  등록일 : 2014년 4월4일  |  발행인/편집인 : 서동수
Copyright © 2022 e지역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