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언론회원사
김원태 전 도의원, 주경야독(晝耕夜讀)으로 농학 석사학위 취득 눈길내년 계룡시장 선거 도전장 낸 노력파...도의원 재임중엔 계룡소방서 유치 등
서동수 기자  |  ewf843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8.30  23:10: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계룡=굿모닝논산계룡] 내년 6월1일에 실시되는 지방선거에서 계룡시장 출마입장을 밝힌 김원태 전 도의원이 지난 8월25일 국립 공주대학교 산업과학  대학원 석사과정을 이수하면서 농학 석사학위를 취득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낳고 있다.

올해 세상 나이 72세 인점을 고려하면 대단한 끈기요 희망을 일구고자 하는 젊은세대의 사표가 됨직하다는 찬사도 뒤따른다.

김원태 전 도의원은 계룡시와 한뿌리인 논산시 채운면 태생으로 채운초등학교, 강경중학교, 강경상업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생활전선에 뛰어들어 근면과 정직 끈기로 몸을 일으켜 도내 중견기업인 ‘충청에너지’의 회장직을 맡아 기업인으로도 일정한 부분 대단한 성취를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선대로부터의 유훈으로 말과 행동이 일치해야 한다는 뜻의 언행일치(言行一致)를 좌우명으로 매사에 전력투구해온 김원태 전 도의원은 도의원 재임 중에도 계룡소방서유치, 세계군엑스포 유치, 계룡경찰서 유치, 도민체전 유치 등 굵직 굵직한 당면 현안들을 챙겨온 터여서 지역사회에서는 지역사회에 대한 헌신과 추종불허의 그 열정에 비춰 계룡시발전을 견인할 유력한 시장 후보군(群)으로 회자 되기도 한다.

현재 계룡시탁구협회 회장직을 맡아 생활체육의 저변확대를 위해 물심양면의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는 그는 근래 암초에 부딪친 대실초등학교 건립 무산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묘수 찾기에 골몰하고 있어 시민일반의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생활인으로서의 삶의 자세와 관련해 “비관론자는 어떤 기회가 찾아와도 어려운 점만을 들어 가능성을 내던지고 낙관론자는 어려운 상황속에서 실날같은 가능성만 있어도 희망의 기회를 찾아낸다”고 말한 김원태 전 도의원은 “행복한 삶은 건강한 몸과 건강한 정신에 있다”며 “다함께 희망의 미래를 가꾸어 가자.”고 역설했다.

차기 계룡시장 선거와 관련해서 “자신의 꿈은 오직 시민들의 마음속에 ‘그리움 ’으로 남고 싶은 큰 욕심이 있을 뿐이며 그 큰 욕심은 계룡시가 누구나 살고싶은 꿈의 고장으로 가꾸는 것”이라며 4만3000 시민들과 함께 희망의 계룡시를 반석위에 올려 놓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동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실시간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논산시 계백로 971(취암동 602-33) 2층 202호  |  대표전화 : 041)733-0003  |  팩스 : 041)733-00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동수
운영자 직통 : 011-455-8437(이메일 : ewf8437@naver.com)  |  등록번호 : 충남 아00224  |  등록일 : 2014년 4월4일  |  발행인/편집인 : 서동수
Copyright © 2021 e지역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