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 > 충남
충남 부여군, ‘팬데믹과 세계유산’주제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논의15일 롯데부여리조트에서 국제학술포럼 열려
서동수 기자  |  ewf843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15  16:02: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부여=e지역news] 서동수 기자 = 백제역사유적지구 국제학술포럼이 ‘팬데믹과 세계유산’을 주재로 롯데리조트 부여에서 개최하고 있다. (사진제공=부여군청)

[부여=e지역news] 서동수 기자 = 팬데믹과 세계유산을 주제로 포스트 코로나시대 이후 미래를 논의하는 토론의 장이 열렸다.

충남 부여군은 백제역사유적지구 국제학술포럼이 ‘팬데믹과 세계유산’을 주재로 15일 롯데리조트 부여에서 개최됐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코로나 상황으로 우리의 교육, 환경, 문화 등에서 그동안 경험해 보지 못했던 비대면·원격 사회로 갑자기 전환된 상황을 어떻게 극복해 나갈 것인지에 대해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결합된 블렌디드 방식으로 열려 포럼장에는 발표자와 토론자, 사전신청자 등 제한된 인원만 입장해 진행됐다.

1부에서는 조유진 ICCROM 세계유산 리더쉽 사업 담당관이 나서 위기상황시 지역사회에서 세계유산의 역할-COVID19가 세계유산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발표를 시작으로 정용재 한국전통문화대학교 교수의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세계유산 보존의 방향이 강연됐다.

2부에서는 김지교 문화유산기술연구소 대표이사의 ‘디지털 문화유산’, 박정섭 문화재청 사무관의 ‘코로나 극복을 위한 국내 문화유산 정책’, Rebecca Kennedy (Collections Care Specialist, Curae Collections Care LLC) 의 ‘코로나19 시기에 필수적인 문화기관’, Alessia Strozzi(Conservation Officer, Ministry of cultural Heritage, Superintendence of Marche region, Italy)의 ‘판데믹과 이탈리아 사례 : 유산의 역할’ 등 국·내외 전문가들의 주제발표에 이어 토론 형식으로 진행됐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이번 학술포럼을 통해 지금까지의 유적 관리방식에서 벗어나 사회적 재난 속에서 이어나가야 할 세계유산 보존·관리·활용 및 교육의 새로운 방향을 모색하는 중요한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학술포럼은 유튜브 스트리밍 방식의 온라인 생방송도 동시에 진행됐다고 밝혔다.

서동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실시간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논산시 계백로 971(취암동 602-33) 2층 202호  |  대표전화 : 041)733-0003  |  팩스 : 041)733-00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동수
운영자 직통 : 011-455-8437(이메일 : ewf8437@naver.com)  |  등록번호 : 충남 아00224  |  등록일 : 2014년 4월4일  |  발행인/편집인 : 서동수
Copyright © 2020 e지역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