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뉴스 > 산업·경제
충남도, ‘공공급식 물류 허브’ 부여에 만든다‘먹거리통합지원센터’ 부지로 부여군 선정...2023년까지 185억 투입
최경호 기자  |  ckh8225@naver.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3  16:24: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내포=e지역news] 최경호 기자 = 충남도가 ‘공공급식 물류 허브’ 역할을 하게 될 ‘충남도 먹거리통합지원센터’를 부여에 건립한다.

도는 최근 충남도 먹거리통합지원센터 건립 부지 선정 평가위원회를 열고 건립 부지로 부여군을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먹거리통합지원센터는 도내에서 생산된 농축수산물을 유통부터 소비까지 순환체계를 구축하자는 푸드플랜의 핵심 실행체계다.

도내 13개 학교급식지원센터와 51개 로컬푸드 직매장을 연계하는 물류 허브이자 소량 다품목 작부와 중소·고령농의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하는 전진기지 역할을 맡게 되는 것이다.

센터는 내년부터 2023년까지 185억원을 투입, 2만㎡ 이상의 부지에 건립한다.

센터 내에는 친환경유통센터, 직거래물류센터, 지역가공센터, 광역인증센터 및 식활교육센터 등의 시설이 들어선다.

센터에 대한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서는 ‘충청남도 먹거리 기본조례’를 제정하고 재단법인도 설립할 예정이다.

이번 건립 부지 선정은 신청서를 낸 6개 시·군 후보지에 대한 현장 실사와 해당 시·군 서류 및 발표 심사 평가 등의 절차를 거쳤다.

부여군은 제안 후보지가 고속도로, 국도, 지방도 등과 연결돼 교통·물류 여건이 좋고 폐교를 활용함으로써 법적 규제 문제나 악취·분진 등 환견 관련 문제도 없어 최고점을 획득했다.

부여군은 이와 함께 원활한 원예농산물 생산 기반이 조성돼 있는 데다 센터 설치 시 충남 균형발전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점도 작용했다.

박병희 도 농림축산국장은 “충남먹거리통합지원센터는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공급하는 지원체계로 충남 푸드플랜의 핵심 실행체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국장은 이어 “공정한 평가를 통해 사업에 대한 이해도와 추진 의지가 높은 부여군을 최종 선정했다”며 “부여군과 협력해 대한민국 광역먹거리통합지원센터의 모델을 만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최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실시간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논산시 계백로 971(취암동 602-33) 2층 202호  |  대표전화 : 041)733-0003  |  팩스 : 041)733-00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동수
운영자 직통 : 011-455-8437(이메일 : ewf8437@naver.com)  |  등록번호 : 충남 아00224  |  등록일 : 2014년 4월4일  |  발행인/편집인 : 서동수
Copyright © 2019 e지역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