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 > 충남
충남 논산시, ‘지방채무제로(Zero)시대’ 발걸음이 가벼운 논산시민민선 5기 취임 전 발행한 지방채 376억 포함, 지방채 전액 조기상환
서동수 기자  |  ewf843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16  01:19: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논산=e지역news] 서동수 기자 = 충남 논산시가 지난 12일 지방채를 전액 상환하고 '채무제로(Zero)도시'임을 공식적으로 선언했다고 15일 밝혔다.

민선5기 황명선 논산시장은 취임과 동시에 ‘지방채 전액상환을 통한 재정건전화’를 최우선 시정과제로 추진해 왔다.

기존 채무현황은 2010년 민선5기 출범이전 발행됐던 376억원 채무와 민선 5~6기 기업유치와 지역발전 등을 위해 △기업유치를 위한 농공단지 조성 160억원 △딸기향테마파크조성 39억원 △상월청사정비사업 10억원 등 209억원을 발행, 총 585억원이었다.

논산시는 그동안 지방채 발행이 지방재정에 부담을 줄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필수불가결한 사유일 경우에만 제한적으로 지방채를 발행해 왔으며 민선 5기 이전 인수받은 채무의 지속적인 상환과 긴축재정운영을 통해 재정운영의 투명성과 건전화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그 결과 마침내 지난 4월까지 민선 5기 출범전에 발행됐던 채무 203억원을 포함해서 총 412억원의 지방채를 상환했고 6월12일에 마지막 남은 미 상환잔액 173억원을 전액 상환하는 성과를 이뤄 냈다.

이처럼 지방채 조기상환이 가능해진 것은 황 시장의 적극적인 세일즈 시정을 통한 정부 예산 확보와 튼튼하고 안정적인 재정운영을 위한 강력한 지방채 상환 의지에 따른 것이라는 점에서 매우 큰 의미가 있다.

아울러 황명선 시장을 정점으로 900여 공직자의 발로 뛰는 세일즈 시정결과 지방교부세와 정부예산을 확보 등으로 2010년 4116억원 이었던 시 재정규모를 2016년 결산기준 8000억원 시대의 문을 활짝 열었다.

한편 황명선 논산시장은 “ 우리시가 채무 없는(Zero) 도시가 됐다는 것은 건전한 재정을 운영할 수 있는 기틀을 다지는 것”이라며 “ 지속적으로 채무제로 시대를 유지함과 동시에 더욱 알뜰한 재정운영과 정부예산 확보를 통해 시민들이 필요로 하는 현안사업을 하나하나 꼼꼼히 챙겨 따뜻한 공동체 동고동락(同苦同樂)논산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논산=e지역news] 서동수 기자 = 충남 (사진제공=논산시청)

서동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실시간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논산시 계백로 971(취암동 602-33) 2층 202호  |  대표전화 : 041)733-0003  |  팩스 : 041)733-00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동수
운영자 직통 : 011-455-8437(이메일 : ewf8437@naver.com)  |  등록번호 : 충남 아00224  |  등록일 : 2014년 4월4일  |  발행인/편집인 : 서동수
Copyright © 2017 e지역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