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설·칼럼 > 기고
<기고> 행락철, 안전운전에 더욱 신경써야할 때!
서동수 기자  |  ewf843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0.27  12:41:4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충남 논산경찰서 경무과
        과장  이세원 경감

지난 10월18일 주말부터 설악산을 시작으로 단풍이 절정을 이룸에 따라 행락차량이 많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단풍철에는 가을걷이를 끝내고 마을단위의 단체 관광객들이 많아 교통사고 발생 시 인명피해를 입는 경우가 많이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최근 도로교통공단의 지난 3년간(12~14년)교통사고 현황 분석을 보면 가을행락철(10~11월)에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였으며, 그로 인한 사망자와 부상자도 연중 가장 많았다는 분석이 있었습니다.

치사율 또한 2.5명으로 연중 가장 높았으며, 사고의 특성으론 주말이 시작되는 금요일(19,035건, 16%)과 토요일(18,266건 15.3%)에 가장 많이 발생하였으며 시간대로는 오후 6시~8시(17,933건, 15.1%)사이가 가장 위험한 시간대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이렇듯 가을 행락철에 교통사고가 연중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어 특히 안전운전에 신경을 써 차량을 운행해야합니다.

먼저 여행 전에는 제동장치, 타이어 등 안전관련 사항은 필수적으로 점검한 후 여행을 떠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전 좌석 안전띠 착용은 필수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지난 10. 18. 전남 영광군의 국도에서 광주로 가던 고속버스가 10미터 아래로 굴러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을 때에도 고속버스탑승객 모두 안전띠를 맨 덕에 운전자와 승객 24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기는 하였지만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은 것처럼 안전벨트는 생명벨트라는 사실을 절대로 잊어서는 안됩니다.

또한, 여행 전 목적지까지의 경로 및 소통정보 등을 미리 체크하여 운행 중 네비게이션 조작 및 휴대폰 검색 DMB시청 등으로 인한 사고에 대비 하야 합니다. 고속주행 시 순간적으로 2~3초간의 전방주시 태만은 축구장 절반을 눈감고 운전하는 것과 같다는 것을 간과해서는 안됩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여행으로 인해 피곤한 상태에서 운행 중 졸음운전을 하는 경우가 종종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있으니 졸음이 온다고 느낀다면 이미 사고 위험에 처해 있는 상태라고 생각하고 휴게소, 졸음쉼터 등에서 미리미리 쉬어가는 지혜도 필요한 시점입니다.

가을 행락철 단풍 등 주변경관에 운전자의 주의가 분산되어 사고위험이 커지고 있습니다. 여행 시 안전운전에 대해 더욱 신경을 써 운전을 해야 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충남 논산경찰서 경무과장 경감 이세원

서동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실시간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논산시 계백로 971(취암동 602-33) 2층 202호  |  대표전화 : 041)733-0003  |  팩스 : 041)733-00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동수
운영자 직통 : 011-455-8437(이메일 : ewf8437@naver.com)  |  등록번호 : 충남 아00224  |  등록일 : 2014년 4월4일  |  발행인/편집인 : 서동수
Copyright © 2023 e지역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