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3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인터뷰] <신년사> 박정현 충남 부여군수
존경하고 사랑하는 군민 여러분!역경과 격동의 묵은해를 딛고 갑진년(甲辰年) 새해가 밝았습니다.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항상 넘치는 사랑과 한결같은 믿음을 보내주심에 감사드리며 갑진년(甲辰年) 새해 모두 건강하시고 가슴에 품은 소망들 모두 이루는 한 해
서동수 기자   2024-01-01
[인터뷰] <신년사> 서 원 충남 논산시의회 의장
논산시민 여러분 안녕하십니까.논산시의회 의장 서 원입니다.설렘과 기대 속에 2024 갑진년 새해가 밝았습니다.희망과 도약을 상징하는 청룡의 해를 맞아 논산시민 여러분 모두의 가정에 행복이 가득하고 좋은 일이 찾아오는 한 해가 되시길 소망합니다.논산시의
서동수 기자   2023-12-31
[인터뷰] <신년사> 백성현 충남 논산시장
사랑하고 존경하는 논산시민 여러분! 자랑스러운 공직자 여러분!청룡의 해 갑진년(甲辰年) 새해가 밝았습니다.청룡이 가진 긍정적이고 진취적인 기운을 받아 원하시는 모든 일 이루시고 여러분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충만히 깃들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저는 시민
서동수 기자   2023-12-30
[인터뷰] 충남 계룡시, 2024년 갑진년(甲辰年) 힘찬 도약 나서
2024년 갑진년(甲辰年) 새해를 맞아 더 큰 미래와 변화를 향해 힘찬 발걸음을 내딛고 있는 이응우 충남 계룡시장으로부터 올해 시정운영 방향에 대한 각오를 들어봤다.먼저 이 시장은 2023년 한해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와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서동수 기자   2023-12-30
[인터뷰] <신년사> 이응우 충남 계룡시장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새로운 꿈과 희망으로 가득한 2024년 갑진년 새해가 밝았습니다.예로부터 ‘힘과 권력, 행운’을 상징하고 ‘경의와 존경’의 대상으로 여겨졌던 청룡의 기운을 듬뿍받아 새해에는 원하시는 모든 일들이 이뤄지고 언제나 기쁨과 행복이 가득
서동수 기자   2023-12-30
[인터뷰] <신년사> 김범규 충남 계룡시의회의장
존경하는 계룡시민 여러분!청룡의 힘찬 비상과 함께 2024년 갑진년의 새로운 해가 밝았습니다.예로부터 우리나라를 포함한 많은 국가에서 신령한 동물로 여겨졌던 용은 장엄하고 신비로운 존재로서 왕의 존엄성을 나타내는 상징으로 널리 사용됐습니다.이처럼 특별
서동수 기자   2023-12-30
[인터뷰] <신년사> 김태흠 충청남도지사
갑진년(甲辰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소망하시는 일 모두 이루시는 한해가 되길 기원합니다.지난해는 ‘힘쎈충남’의 저력을 증명해내는 한해였습니다. 충남도는 정부의 긴축재정에도 불구하고 도정 사상 최초로 국비 10조원을 돌파했습니다.
서동수 기자   2023-12-30
[인터뷰] <신년사> 충남 부여교유지원청 김영배 교육장
존경하는 부여군민, 부여교육가족 여러분, 갑진년 새해가 밝았습니다.새로운 시작과 함께 여러분 모두에게 기쁨과 번영이 넘치는 한해가 되기를 소망합니다.지난 한해 동안 부여교육의 발전을 위해 헌신하신 모든 분들게 깊은 감사를 표합니다. 여러분의 노력 덕분
허형남 기자   2023-12-30
[인터뷰] <송년사> 백성현 충남 논산시장
사랑하고 존경하는 논산시민 여러분! 자랑스러운 공직자 여러분!힘차게 달려온 계묘년(癸卯年) 한해도 어느덧 하루만을 남겨 놓고 있습니다.올 한해 논산의 새로운 변화를 열망하며 한결같은 지지와 성원을 아낌없이 보내주신 시민 여러분께 깊은 존경과 감사의 말
서동수 기자   2023-12-29
[기고] <기고> 닫아요 방화문, 지켜요 생명안전
겨울의 첫 절기인 입동(立冬)이 지나며 겨울의 시작을 알렸다.전국 곳곳에서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져 추위에 대비하라는 뉴스가 계속 들려온다. 겨울에는 공기가 건조하고 아침저녁으로 일교차가 커져 난방기구의 사용이 늘어나는 만큼 화재 발생의 위험이
서동수 기자   2023-11-24
[기고] <기고> 심장을 다시 뛰게 하는 손깍지 ‘심폐소생술’
우리는 주위에서 사람이 쓰러진 현장을 목격했을 때 당황해서 그 어떤 처치도 하지 못하고 소생률을 좌우하는 황금시간(골든타임)까지 놓쳐 버리는 경우를 종종 접한다.119가 현장에 도착하기 전까지 시행돼야 할 목격자의 응급처치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는 것이
서동수 기자   2023-10-27
[인터뷰] <인터뷰> 민선8기 이응우 충남 계룡시장 취임 1주년 특집
지난해 6월 실시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54.74%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민선 8기 계룡시를 이끌어 갈 새로운 대표선수로 선출된 이응우 계룡시장이 취임 1년 소감과 성과 그리고 향후 비전에 대해 밝혔다.이응우 시장은 지난 1년은 행복이 넘치는 Y
서동수 기자   2023-06-28
[기고] <기고> 안전은 유비무환(有備無患)으로!
‘안전’은 결코 당연히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다. 유비무환(有備無患)은 미리 준비하면 우환을 당하지 않는다는 뜻으로 안전 또한 마찬가지이다. 끊임없이 준비를 통해 이룰 수 있는 것이 안전이다. 그렇다면 우리가 화재로부터 안전하기 위해서는 어떠한 준비가
서동수 기자   2023-06-23
[인터뷰] <인터뷰> 민선8기 새로운 선택, ‘행복이 넘치는 Yes! 계룡’
[계룡=e지역news] 서동수 기자 = 2023년 계묘년(癸卯年) 새해를 맞이해 더 큰 미래와 변화를 향해 힘찬 발걸음을 내딛고 있는 이응우 충남 계룡시장으로부터 올해 시정운영 방향에 대한 각오를 들어봤다.먼저 이 시장은 지난 해는 코로나19의 장기화
서동수 기자   2023-01-04
[기고] <신년사> 김범규 충남 계룡시의회 의장
존경하는 4만 4천여 계룡시민 여러분!희망과 기대가 가득한 2023년 새로운 해가 밝았습니다.계묘년(癸卯年) 새해를 맞이하여 계룡시민 여러분들 모두 행복하시고 가정에 만복이 깃드시기를 바라며 뜻하시는 모든 소원들을 꼭 성취하시길 바랍니다.그동안 우리
서동수 기자   2023-01-02
[기고] <신년사> 백성현 충남 논산시장
존경하는 논산시민 여러분!사랑하는 논산시 공직자 여러분!2023년 계묘년(癸卯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지혜와 풍요의 상징인 검은 토끼해를 맞아 하시는 일마다 성과를 거두며 가정에 풍요가 깃들기를 기원합니다.논산시장으로 취임한 지난해 7월1일, ‘논산을
서동수 기자   2022-12-31
[기고] <신년사> 이응우 충남 계룡시장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희망찬 2023년 계묘년(癸卯年) 새해가 밝았습니다.새해에는 시민 여러분께서 희망하시는 모든 일들을 이루시고 언제나 풍요와 행복이 가득하시기를 소망합니다.지난해 우리는 코로나19 장기화 및 대내외 불안정한 정세 속에서 정말 혼란스
서동수 기자   2022-12-31
[기고] <신년사> 김태흠 충청남도지사
존경하는 220만 도민 여러분 !계묘년 새 아침이 밝았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기원합니다.지난해 충남도정은 여러분과 함께 힘차게 달려왔습니다.하나 된 충남의 힘으로 국립경찰병원 분원 아산 유치를 이끌어냈습니다. 역대 최고인 국비 9조원 시대를
서동수 기자   2022-12-31
[기고] <신년사> 박정현 충남 부여군수
존경하고 사랑하는 군민 여러분!검은 토끼의 해 계묘년 새해가 밝았습니다.올해 소망하시는 모든 일 성취하시고 사랑과 행복이 충만하시길 기원합니다.그동안 넘치는 사랑과 늘 한결같은 믿음을 보내 주셔서 고맙습니다. 앞으로도 군민 여러분들의 기대에 보답할 수
서동수 기자   2022-12-31
[기고] <송년사> 백성현 충남 논산시장
존경하는 논산시민 여러분!사랑하는 논산시 공직자 여러분!임인년(壬寅年)을 마무리하며 새롭게 시작하는 한해를 희망으로 기다립니다. 그 어느 때보다 어려웠던 여건에도 삶의 현장에서 묵묵히 일하며 변함없는 신뢰로 시정을 응원해 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의 마
서동수 기자   2022-12-3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논산시 계백로 971(취암동 602-33) 2층 202호  |  대표전화 : 041)733-0003  |  팩스 : 041)733-00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동수
운영자 직통 : 011-455-8437(이메일 : ewf8437@naver.com)  |  등록번호 : 충남 아00224  |  등록일 : 2014년 4월4일  |  발행인/편집인 : 서동수
Copyright © 2024 e지역news. All rights reserved.